이렇게 생겼다, 7만5000년 전 네안데르탈인 40대 여성

이렇게 생겼다, 7만5000년 전 네안데르탈인 40대 여성

이라크 동굴서 발견, 키 150㎝

입력 2024-05-03 05:08
AFP연합뉴스

약 7만5000년 전 사망한 40대 네안데르탈인 여성의 얼굴(사진)이 공개됐다.

CNN은 1일(현지시간) “과학자들이 9개월 동안 200개의 뼈 조각을 이어 붙여 약 4만년 전 사라진 고대 인류의 일종인 네안데르탈인 여성의 얼굴을 재구성했다”고 보도했다.

‘샤니다르 Z’로 불리는 이 여성의 유해는 이라크 쿠르디스탄 샤니다르 동굴에서 2018년 발견됐다. 연구팀은 재건된 두개골을 3D 프린터로 스캔한 뒤 인조 근육과 피부를 붙여 얼굴을 만들었다. 치아와 뼈의 마모 상태를 분석한 결과 사망 당시 40대 중반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키는 약 150㎝였을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고고학과 에마 포메로이 박사는 “나이는 100% 정확하지는 않지만 확실한 것은 그 당시 비교적 긴 삶을 살았던 사람이라는 점”이라며 “이번 복원이 네안데르탈인의 해부학적 구조에 있어 7만5000년이라는 간극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네안데르탈인은 약 30만년 동안 유럽과 중동, 중앙아시아 산악지대에 거주했다. 현대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와 3만년 정도 활동 시기가 겹친다. DNA 분석 결과 네안데르탈인과 호모 사피엔스는 가끔 서로 마주쳤고 교배도 이뤄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