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요, 어디 돈 좀 구할 데 없나요” 자영업자들 비명

“제발요, 어디 돈 좀 구할 데 없나요” 자영업자들 비명

연체차주 대출규모도 2배 늘어
부실위험에 은행 문턱 높아지자
카드론·보험약관대출로 몰려

입력 2024-05-13 00:04
게티이미지뱅크

자영업자들의 금융기관 대출액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4년여간 5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을 받은 자영업자 수는 1.6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높은 금리 부담에 경기 개선 속도도 더디면서 빚으로 빚을 막는 위태로운 자영업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에서 제출받은 ‘개인사업자 가계·사업자 대출 현황’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335만9590명의 개인사업자(자영업자)가 총 1112조7400억원의 금융기관 대출(가계대출+사업자 대출)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영업자의 대출액은 코로나19 유행 직전인 2019년 말(738조600억원)과 비교해 4년 3개월 만에 51% 늘었다. 대출자 수도 같은 기간 209만7221명에서 60% 늘어났다.

특히 3개월 이상 연체가 발생한 상환 위험 차주의 대출액이 크게 뛰었다. 2019년 말 15조6200억원에서 2배 수준인 31조3000억원 규모가 된 것이다. 이런 연체 대출은 자영업자 대출액 가운데 약 2.8%에 달한다.


연체 대출액은 최근 들어 증가세가 더 가팔라졌다. 지난해 3월 말 20조원 수준이던 연체자 보유 대출액은 연말이 되며 27조원까지 불어났고, 3개월 새 4조원 가량이 더 늘었다. 1년 만에 55% 가까이 급증한 것이다. 고금리가 지속하고 자영업자의 소득 여건 개선은 지연되면서 부실 위험 징후가 점차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이 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대출 수요자들은 제2금융권으로 향하고 있다. 서민들의 ‘급전 창구’로 통하는 카드론 대출은 역대 최대치를 경신 중이다. 지난해 3월 말 기준 전업 신용카드사 9곳의 카드론(카드사 단기 신용대출) 잔액은 39조4821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던 전월(39조4744억원)보다 77억원 늘었다. 만기가 돌아온 카드론 상환을 위해 다시 빚을 내는 카드론 대환대출도 3월 말 기준 1조7806억원에 달했다.

지난 2월 말 기준 생명보험사 22곳의 보험약관대출 잔액도 61조135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8283억원(4.9%) 늘어난 수치다.

보험약관대출은 보험 가입자가 자신의 계약을 담보로 보험 해지 환급금 범위에서 대출받는 상품이다. 은행 등 다른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울 때 찾는 경우가 많아 ‘불황형 대출’로 꼽힌다.

은행과 카드사, 보험사 등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돌려막기 중인 자영업 ‘다중채무자’ 상황도 악화하고 있다. 3월 말 기준 전체 다중채무 개인사업자는 172만7351명으로 전체 개인사업 대출자의 절반 이상(51.4%)을 차지했다. 이들의 대출액(689조7200억원)도 전체 개인사업자 대출액의 62%에 이른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연체 기록이 있는 개인사업자의 대출액(24조7500억원)도 전체 연체 차주 대출액의 79%였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