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개항 150주년 역사·문화유산 기념사업 추진

부산항 개항 150주년 역사·문화유산 기념사업 추진

부산해수청, 유·무형 유산 선정
부산세관도 옛 청사 복원 착수

입력 2024-05-16 02:22

부산해양수산청이 오는 2026년 부산항 개항 150주년을 기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부산해양수산청은 부산항 개항 150주년을 기념하고 북항 재개발 사업에 따라 부산항 역사·문화유산 기념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업 대상은 부산항 발전의 역사를 간직한 분야별 유·무형의 유산으로, 부산항 관련 시설물을 비롯해 부산항 기항 선박, 부산항 소재 해운·항만기업, 관련 단체 및 인물 등이다.

부산해수청은 남극 연구의 시작이 된 최초 원양어선 ‘남북호’와 남극 새우조업, 국내 최초의 정기 국제여객선인 ‘부관연락선’과 부산∼시모노세키 항로를 역사·문화유산으로 우선 추천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컨테이너 터미널 ‘자성대부두’, 부산항 개항과 함께 탄생한 부두노동자조합 ‘부산항운노조’, 115년 역사를 간직한 ‘가덕도 등대’ 등도 기념사업 대상에 포함했다.

부산해수청은 부산항 역사·문화유산 기념사업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지역 전문가, 시민단체, 기관 등의 추천을 받아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기념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부산해수청 관계자는 “부산항은 국가와 지역 경제발전의 동력”이라며 “부산항 발전사를 시민과 나누고 부산항의 숨은 보물들을 발굴해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세관도 45년 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에 들어간다. 1911년 준공된 부산세관 옛 청사는 부산을 대표하는 근현대 건축물로 꼽혔지만 1979년 도로 확장을 위해 철거됐다.

옛 청사는 한국전쟁 당시 4년가량 미군 사무실, 탄약창고 등으로 쓰였다. 이 같은 역사성을 인정받아 부산시 지방문화재로 지정받기도 했다.

부산본부세관은 옛 청사를 복원하기 위해 지난해 부산항만공사(BPA)와 부지 교환에 합의했다. 세관은 상반기 중 부지 교환 행정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에 착공, 부산항 개항 150주년이 되는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부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