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속 점심·커피값 아끼자”… 편의점 구독 이용자 껑충

“고물가 속 점심·커피값 아끼자”… 편의점 구독 이용자 껑충

CU, 구독 쿠폰 서비스 개편 운영
월 4000원 내면 최대 5배 혜택
GS25·세븐일레븐서도 시행 중

입력 2024-05-17 05:11
CU 구독은 도시락 등 10여종의 상품 카테고리 중 원하는 품목을 최대 30% 정기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사진은 모바일 앱 포켓CU에서 운영 중인 ‘구독 쿠폰’ 서비스 화면. BGF리테일 제공

직장인 김모(35)씨는 한 끼 만원에 달하는 점심값을 줄이기 위해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매달 구독료 4000원을 내면 편의점에서 월 15회까지 4500원짜리 제육볶음 도시락을 33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구독료의 최대 5배에 달하는 혜택을 볼 수 있어 밥값을 아낄 수 있다.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편의점에서 도시락·커피 등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구독 서비스가 호응 얻고 있다. 월 구독료를 내고 자주 구매하는 품목을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을 받는 방식이다.

CU는 자사 앱 포켓CU에서 운영 중인 ‘구독 쿠폰’ 서비스를 개편한다고 16일 밝혔다. CU 구독은 도시락, 샐러드, 즉석원두커피 등 10여종의 상품 카테고리 중 구독을 원하는 품목의 월 구독료(1000~4000원)를 결제하면 최대 30% 정기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2021년 론칭한 이후 전년 대비 이용 건수는 2022년 119%, 지난해 143% 증가했다.

연령별 이용 현황을 보면 20대 33%, 30대 36%로 2030 소비자들의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기존에는 품목별 구독을 했다면 이번 개편으로 식단관리·실속한끼·간편한끼·시원음료·get 아메리카노 등 5개 구독 서비스로 나눠 소비자가 받는 혜택 범위를 확대했다. 한 달 동안 할인 이용 가능한 개수도 식단관리 구독은 10개에서 20개로, 간편식사·실속한끼 구독은 10개에서 15개로 늘어난다.

편의점 업계 최초로 구독 서비스를 출시한 곳은 GS25다. 2020년 5월 멤버십을 선보인 GS25는 ‘우리동네GS클럽 한끼’라는 구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3990원의 구독료를 내면 한 달 동안 도시락·김밥·컵라면·탄산음료 등을 약 2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올 1~4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구독 서비스 이용 건수는 36.1% 늘었다. 월 2500원을 내면 카페25 전 메뉴를 25%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는 ‘우리동네GS클럽 카페25’ 서비스도 같은 기간 이용 건수가 59.1% 증가했다.

세븐일레븐은 도시락·커피 구독은 물론 시즌별 맞춤형 구독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여름철에 아이스크림 구독권, 겨울철 핫팩 구독권이 대표적이다. 이마트24 역시 구독 쿠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올 1~4월 구독 서비스를 이용한 주문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앱을 이용해야 하는 구독 서비스는 고객이 매장을 꾸준히 방문하도록 유도할 수 있고, 다른 상품을 함께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매출 증가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