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들 ‘헛발질’… 순매수 톱 10개 중 9개 수익률 마이너스

개미들 ‘헛발질’… 순매수 톱 10개 중 9개 수익률 마이너스

“실적 전망 참고해 투자해야”

입력 2024-05-17 00:03
국민일보DB

“왜 제가 산 종목 주가만 내리죠?”

개인 투자자의 웃지 못할 하소연이 엄살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들어 개인이 순매수한 상위 9개 종목이 모두 하락세인 것으로 집계됐다. 개인은 신고가 행진 중인 SK하이닉스는 이달 7000억원 넘게 순매도해 시장 방향성과 엇박자를 밟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주가 수준은 물론 미래 실적 전망 추정치도 참고해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2~16일 개인 투자자가 사들인 상위 10개 종목 중 9개의 주가가 내림세다. 개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한국전력으로 145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 투자자는 한전의 실적이 흑자로 돌아선 것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해석된다. 한전은 1분기 영업이익이 1조29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다만 주가는 이달 8.0% 하락했다.

증권가는 한전의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2조6000억원)에 미치지 못했고 미래 실적도 장담할 수 없다고 본다. 문경원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1분기 실적에 대해 “얼얼한 어닝쇼크(예상보다 나쁜 실적)”라며 “요금 인상의 필요성이 더욱 자명해졌다”고 말했다. 이달 증권가에서는 한국전력 목표가를 내려 잡은 사실상 매도 보고서가 4건이나 발간됐지만 개인 투자자의 매수는 막지 못했다.


이밖에 개인 투자자는 JYP엔터(1293억원) 한국앤컴퍼니(1280억원) 카카오(1064억원) 하이브(979억 원) 등을 순매수했다. 이들 종목도 이달에만 3~11%대 하락했다.

반면 이날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SK하이닉스는 개인이 이달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으로 집계됐다. 7829억원을 순매도한 것이다. 개인 투자자들은 최근 시장 주도 섹터인 인공지능(AI)과 반도체주인 삼성전자(-3892억원) 이수페타시스(-1703억원) 한미반도체(-962억원) 등도 집중적으로 매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대형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증권가 목표가가 상향 조정되는 것과는 반대 흐름이다.

시장 전문가는 개인 투자자들이 단순하게 저점 매수로 접근했던 것이 부진한 평가 손실로 돌아온 것이라고 분석한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한전과 JYP, 하이브 등을 선택한 것을 보면 ‘이만하면 많이 내렸다’는 생각으로 접근한 것으로 해석된다”며 “매매할 때 회사의 미래 실적 전망 등을 참고하지 않은 것이 기관 투자자와의 차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