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KPGA 최고령 우승… “하나님 은혜로 이룬 승리”

최경주, KPGA 최고령 우승… “하나님 은혜로 이룬 승리”

SKT오픈 연장전 끝 우승 트로피
자신의 54세 생일날 축포 터트려
11년 만에 정상… 투어 통산 17승

입력 2024-05-20 04:10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54·SK텔레콤)가 자신의 54세 생일날, KPGA투어 100번째 출전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그것도 극적인 승부였다.

최경주는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CC(파71)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5개에 버디 2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를 쳤다.

나흘간 최종합계 3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박상현(41·동아제약)과 공동 선두로 72홀째를 마쳤다. 18번 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 2차전에서 천금 같은 파를 잡아 우승 상금 2억6000만원을 획득했다.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대회 최다승을 4승째로 늘렸다.

지난 2012년 CJ인비테이셔널 호스티드 바이 KJ CHOI 이후 11년 7개월 15일 만의 KPGA투어 통산 17승째다. 또한 KPGA투어 최고령 우승 신기록이다. 기존 기록은 최상호가 2005년 KT&G 매경오픈에서 수립한 50세 4개월 25일이다.

해외 투어까지 포함한 프로 통산 우승은 30승째다. 그는 PGA투어에서 8승과 챔피언스투어 1승, 유러피언골프투어(현 DP월드투어) 1승, 아시안투어 1승, 그리고 일본프로골프(JGTO)투어에서 통산 2승 등 해외에서도 통산 13승을 거두고 있다.

최경주가 19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KPGA투어 SK텔레콤 오픈 최종라운드에서 공을 들고 갤러리에게 인사하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는 5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가면서 낙승이 예상됐다. 하지만 피로가 누적되어서인지 샷감과 퍼트감이 급격히 흔들리며 위기를 맞았다. 결국 끈질기게 추격해 온 박상현과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연장 1차전에서 최경주는 두 번째 샷이 페널티 구역 내 작은 섬 모양의 러프에 떨어져 위기를 맞았다. 반면 박상현은 두 번째 샷 만에 볼을 그린에 올려 무난히 파로 홀아웃했다. 패색이 짙었던 최경주는 세 번째 샷을 홀 1m 지점에 떨궈 파세이브에 성공하면서 승부를 연장 2차전으로 끌고 갔다.

같은 홀에서 치러진 연장 2차전에서 1차전과는 정반대 양상이었다. 최경주는 투온에 성공한 반면 박상현의 두 번째 샷은 그린 앞 러프 지역에 떨어졌다. 박상현의 세 번째 샷이 홀 3m 지점에 떨어져 보기를 범하자 최경주는 무난히 파퍼트를 성공시켜 피를 말리는 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경주는 “SK텔레콤 40주년에 대회 네 번째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라며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고서는 어떤 것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우승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귀포=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