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정해인·류승완 칸 입성… ‘베테랑2’ 첫 공개

황정민·정해인·류승완 칸 입성… ‘베테랑2’ 첫 공개

‘베테랑’ 속편… 올 하반기 개봉

입력 2024-05-22 05:20

올 하반기 개봉하는 영화 ‘베테랑2’가 20일(현지시간) 제77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영화는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이날 뤼미에르 극장에서 처음으로 베일을 벗었다.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선 액션, 스릴러, 누아르, 판타지, 호러와 같은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소수의 작품을 상영한다.

‘베테랑2’는 13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베테랑’(2015)의 속편으로 베테랑 형사 서도철(황정민)의 강력범죄수사대에 막내 박선우(정해인) 형사가 합류해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연쇄살인범을 쫓는 액션범죄수사극이다.

배급사 CJ ENM은 “관객들이 늦은 시간에도 2300여석의 뤼미에르 극장을 가득 채웠다. 두 주연 배우를 필두로 한 짜릿하면서 강렬한 액션 신이 보는 이목을 집중시켰다”며 “중간중간 등장하는 유머에 객석 곳곳에서 웃음이 터져나왔다”고 전했다.

영화 상영에 앞서 팔레 드 페스티발에선 ‘베테랑2’ 공식 포토콜이 진행됐다. 영화를 연출한 류승완 감독은 영화 ‘주먹이 운다’로 2005년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돼 국제비평가상을 수상했다. 배우 황정민은 ‘공작’(2018)으로 같은 부분에 초청된 이후 두 번째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정해인은 이번에 처음으로 칸에 입성해 해외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류 감독은 “영화를 칸에서 처음 소개할 수 있게 돼 기쁘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분”이라고 밝혔다. 황정민은 “여러분의 무한한 애정과 사랑, 감사의 마음을 담고 잘 돌아가겠다. 그리고 이 따뜻함을 영화를 사랑하는 고국 팬들께 꼭 전하겠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