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140억 배럴 석유·가스”… 2000조 경제효과 추산

“동해 140억 배럴 석유·가스”… 2000조 경제효과 추산

윤 대통령 발표… 탐사시추 승인
“내년 상반기까지 결과 나올 것”
2027년 착공·2035년 상업화 기대

입력 2024-06-04 00:10 수정 2024-06-04 01:11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임 후 첫 국정브리핑을 열고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이 있다는 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모니터 속 붉은 원은 유망구조 도출지역을 뜻한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 탐사 결과가 나왔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에 대한 탐사 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며 “차분하게 시추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첫 ‘국정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하에 미국의 액트지오(Act-Geo)사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며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19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라며 “심해 광구로는 금세기 최대 석유개발 사업으로 평가받는 남미 가이아나 광구의 110억 배럴보다도 더 많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실제 매장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탐사 시추 단계로 넘어갈 차례”라며 “세계 최고의 에너지 개발 기업들도 벌써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개당 1000억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며 “올해 말 첫 번째 시추공 작업에 들어가면 내년 상반기까지는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기업인 액트지오사는 지난해 말 우리 정부에 “최소 35억 배럴에서 최대 140억 배럴의 석유와 가스가 부존(賦存)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 결과를 통보했다. 이는 매장 추정치(탐사자원량)로, 향후 시추를 통해 매장량(발견잠재자원량)을 구체화한 뒤 상업성을 확인해야 한다. 정부는 2027년쯤 공사를 시작해 2035년쯤 상업적 개발을 시작할 수 있다고 본다.

브리핑에 배석한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상당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기업들이 투자하겠다는 의향을 밝힐 정도”라며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안 장관은 매장량의 가치에 대해 “삼성전자 시가총액의 5배 정도”라고 말했다.

최대 140억 배럴의 매장 추정치가 모두 상업생산으로 이어진다면 시추 및 생산시설 개발·설치 비용 등을 감안하더라도 2000조원 안팎의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김윤경 전 한국자원경제학회장(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은 “아직 경제성이 확실하게 파악된 매장량은 아니므로 정부 발표 규모를 그대로 반영하긴 어렵다”면서도 “최대 탐사자원량에 근접한 규모의 상업생산이 이뤄지면 석유화학은 물론 철강 등 연관 산업에 긍정적 파급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세종=양민철 기자 neosar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