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밑 350m 걸어가니 조선왕실 보물창고 ‘활짝’

경복궁 밑 350m 걸어가니 조선왕실 보물창고 ‘활짝’

국립고궁박물관 수장고 언론에 첫 공개
과거 벙커… 19곳에 유물 8만8530점 보관

입력 2024-06-06 00:21
국립고궁박물관 정소영 유물과학과장이 5일 수장고 언론 개방 행사에서 경복궁 동쪽 건춘문 쪽 인근에 있는 16개 지하수장고 중 제11수장고의 조선 왕실 현판을 꺼내 보이며 현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조선왕실의 국보·보물 창고가 열렸다.

5일 서울 경복궁 서쪽 국립고궁박물관 지하. 이곳에서 지하 연결통로를 따라 경복궁 땅밑을 350m쯤 걸어가니 지하 수장고 16개가 차례로 나타났다. 2005년 국립고궁박물관 개관 이후 수장고가 공식적으로 언론에 처음 공개되는 순간이었다.

이곳에는 조선 왕실 및 대한제국 황실 유물 8만8530점(5월 말 현재)이 어보류, 금속류 등 재질과 유형별로 나뉘어 보관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 오대산사고본, 창경궁 자격루 누기 등 국보 4건, 해시계인 앙부일구, 철종어진, 독서당계회도 등의 보물 27건 등 지정·등록문화재만 1200여점이나 된다.

이 수장고 자리는 과거 지하 벙커로 쓰이던 곳이었다. 1962년 옛 중앙청 시절 정부안보회의를 하기 위한 용도로 건립됐다. 1983년부터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로 개조돼 쓰이다가 국립중앙박물관이 용산으로 이전하면서 국립고궁박물관 차지가 됐다.

어보류가 보관된 제10수장고 전경.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국보·보물이 즐비하다 보니 수장고로 가려면 8중의 잠금장치를 통과해야 했다. 만약을 대비해 학예사들도 2인 이상 한 조로 들어갈 수 있다. 버선을 신고 마스크를 한 채 처음 들어선 곳은 어보와 어책류가 보관된 제10수장고였다. 오동나무 선반 안에 보관된 붉은 옻칠 상자에는 ‘종묘-13359-2/정조비 효의왕후 상시호 옥책함’이란 꼬리표가 달려 있었다.

왕실 현판 등을 보관 중인 제11수장고도 들어갔다. 안내한 정소영 유물과학과장이 슬라이딩 보관함을 꺼내자 켜켜이 보관 중이던 대형 왕실 현판이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 왕실 현판은 2018년 5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지역 목록에 등재된 귀한 것이다. 지하연결통로를 따라 다시 돌아온 고궁박물관 건물 지하에도 수장고가 3개 더 있다. 수장 시설이 부족해 2019년 새로 지은 것인데 이 중 제일 마지막인 제19수장고는 관람객들이 안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개방형으로 만들어졌다. 술동이와 받침, 술을 담아 올리는 ‘작’ 등 종묘 제기들이 유리 진열장 선반에 보관된 게 눈에 들어왔다. 정 과장은 “보다시피 유물들이 3열씩 진열돼 있다. 1열로 진열돼야 꺼내기 용이하지만 수장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어쩔 수 없이 이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경기도 여주에 임시수장고를 운영 중이지만 소장품 수량이 증가하면서 현재 포화율이 160%에 달한다.

정용재 국립고궁박물관장은 “왕실 유물 특성상 마차 등 초대형이 많아 추가 시설 건립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손영옥 미술전문기자 yosoh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