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단식’ 창시자 그리스서 숨진 채 발견

‘간헐적 단식’ 창시자 그리스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4-06-10 04:32

그리스 휴가 중 실종됐던 ‘간헐적 단식’ 창시자 마이클 모슬리(67·사진)가 결국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모슬리의 시신이 이날 그리스 시미섬 바위 지대에서 실종 나흘 만에 발견됐다”고 전했다. 시미섬은 지중해 동쪽 에게해에서 튀르키예와 가까운 휴양지다. 시미섬으로 휴가를 떠났던 모슬리는 지난 5일 오후 1시30분쯤 아요스니콜라오스 해변을 산책하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연락이 끊겼고, 부인인 클레어 베일리 박사가 실종 신고를 했다.

모슬리는 영국 옥스퍼드대를 졸업하고 런던 로열프리병원에서 수련의 과정을 마쳤다. 의사 자격을 취득한 뒤 BBC에 입사해 과학부 기자와 PD, 방송 진행자로 활동했다. 그는 2012년 다큐멘터리 ‘먹고 단식하고 장수하라(Eat, Fast and Live longer)’를 제작하고, 그해 다큐멘터리와 같은 주제의 저서 ‘간헐적 단식법’을 펴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BBC 과학 다큐멘터리 ‘인간의 얼굴’로 에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23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