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바이든표 ‘가자 휴전안’ 지지 결의

안보리, 바이든표 ‘가자 휴전안’ 지지 결의

하마스도 “환영”… 네타냐후에 압박 ↑
美, 하마스와 직접 인질 협상도 검토

입력 2024-06-12 01:42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10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영국과 미국, 알제리 대사 등이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지지하는 결의안에 찬성 의사를 밝히고 있다. EPA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이 주도한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지지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하마스도 일단 유엔 안보리 결정을 환영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에 힘을 실어줬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을 제외하고 하마스와 직접 미국인 인질 석방 협상을 하는 방안까지 검토하면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안보리는 10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3단계 휴전안을 지지하는 결의안 표결에서 15개 이사국 중 14개국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찬성표를 던졌고, 러시아는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기권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내놓은 단계적 휴전안은 6주간의 휴전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내 인구밀집지역 철수, 여성·노약자 등 일부 인질 교환을 1단계로 제시했다. 이후 모든 생존 인질 교환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등 영구적 적대행위 중단, 가자지구 재건 시작과 사망 인질 송환으로 이어지는 3단계로 구성됐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이스라엘은 이미 (휴전안에) 찬성했고, 하마스가 찬성한다면 싸움은 오늘이라도 멈출 수 있다”고 말했다. 하마스도 성명을 통해 “결의에 포함된 내용을 환영한다”며 “원칙의 이행과 관련한 간접 협상을 시작하기 위해 중재자들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음을 재확인하고 싶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의 전쟁 지원과 이스라엘의 비타협적 태도에 대한 비판이 큰 상황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거둔 이례적인 외교적 승리”라고 평가했다.

이번 안보리 결의는 이스라엘과 하마스를 동시에 압박하려는 목적이 담겼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카이로 기자회견에서 네타냐후 총리가 휴전안을 수용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분명히 말하는데 이스라엘은 이 제안을 수용했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미 NBC방송은 “바이든 행정부가 휴전 회담이 실패할 경우 가자지구에 인질로 잡혀 있는 미국인 5명을 석방하기 위해 하마스와 직접 협상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