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성경으로 일으키는 나라

[겨자씨] 성경으로 일으키는 나라

입력 2024-07-10 03:0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지난 토요일 어린이와 청소년이 참여하는 ‘성경 골든벨 경연대회’가 열렸습니다. 모든 세대가 진행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민족의 멸망 위기 앞에서 하나님은 하박국 선지자에게 명령하십니다. “여호와께서 내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는 이 묵시를 기록하여 판에 명백히 새기되 달려가면서도 읽을 수 있게 하라.”(합 2:2) 혼란과 위기 상황을 이기는 길은 하나님의 말씀임을 알려주신 것입니다.

세계 최초 기독교 국가인 아르메니아의 성경 사랑이 떠오릅니다. 아르메니아는 고유 문자를 갖고 있는데 405년 성 메스로프 마슈토츠가 창제했다고 합니다.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가 1443년이니 우리보다 무려 1000년이 앞섭니다. 마슈토츠가 문자를 창제한 것은 국민에게 성경을 읽히기 위함이었다고 합니다. 온 국민이 하나님 말씀인 성경을 읽어야 제대로 된 국가가 된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종교개혁의 열매 중 하나가 독일어로 성경을 번역한 것인데, 아르메니아는 그보다 1100년 앞서 자기 말 성경을 가진 것입니다. 그들은 성경을 중심으로 고난의 역사를 헤쳐왔고 지금도 헤쳐 나가고 있습니다.

김종구 목사(세신교회)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