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1조3800억 기부… 존스홉킨스 의대생 ‘학비 걱정 끝’

블룸버그, 1조3800억 기부… 존스홉킨스 의대생 ‘학비 걱정 끝’

입력 2024-07-10 10:03
AP뉴시스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82·사진) 전 미국 뉴욕시장이 존스홉킨스 의대에 10억 달러(1조3800억원)를 기부했다. 이 기부금으로 존스홉킨스 의대생 대부분이 무료로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됐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블룸버그자선단체 연례 보고서를 통해 “미국은 의사와 간호사, 공중보건 전문가 부족이라는 사태에 직면해 있지만 이 분야를 배우는 데 드는 높은 비용이 학생들에게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존스홉킨스 의대에 10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2018년에도 모교인 존스홉킨스대에 18억 달러를 기부했다.

존스홉킨스대는 블룸버그 기부금을 받아 이번 가을 학기부터 가족의 연수입이 30만 달러(4억1400만원) 이하인 의대생들의 학비를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가족의 연수입이 17만5000달러(2억4100만원)에 못 미칠 경우 생활비까지 지원한다. 공중보건·간호대학원의 재정 지원도 늘릴 예정이다.

존스홉킨스 의대의 학비는 연 6만5000달러(8980만원) 수준이다. 미국에서는 높은 등록금 때문에 의대를 선택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다. 또 의대를 다니면서 안게 된 막대한 등록금 부채는 의사들이 필수 의료나 지역 의료를 떠나 수익성이 좋은 분야로 이동하는 원인이 돼 왔다.

거액 기부로 의대생 등록금을 면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 뉴욕의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대 학생들은 전직 교수이자 이사회 의장인 루스 고테스만의 10억 달러 기부로 등록금 면제를 받았다. 뉴욕대(NYU) 의대는 2018년 미국 주요 의대로는 처음으로 등록금을 무료화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