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전반적 물가 상승 둔화”… 금리 인하엔 “독립적 결정”

이창용 “전반적 물가 상승 둔화”… 금리 인하엔 “독립적 결정”

입력 2024-07-10 00:23

이창용(사진) 한국은행 총재는 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전반적인 물가 상승 둔화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러한 물가 흐름과 성장·금융 안정 간 상충 관계를 고려해 금리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근원물가 상승률이 2%대 초반 수준에서 안정되고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2%대 중반 수준으로 낮아지는 등 긍정적인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유가 상승 등에 따라 물가 둔화 흐름이 일시 주춤할 수 있다고 전제했다.

정부·여당이 금리 인하를 압박 중이냐는 질의에 대해선 독립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다양한 계층의 다양한 의견을 듣되, 의사 결정은 금통위원들과 독립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적극적으로 만나면서도 독립적으로 결정하는 방향을 추구한다”며 “그에 대한 평가는 임기가 끝난 뒤 긍정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더불어민주당이 검토 중인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에 관한 질문에는 맞춤형 지원이 바람직하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 총재는 “수출은 호조인 데 반해 취약계층이 어려운 면이 있어 재정지원을 한다면 전략적으로 타깃(목표)을 설정해서 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부가 일시대출 제도를 통해 한은에서 상반기 누적 91조6000억원을 빌려 쓴 것에 대해선 “정부가 한은 통장을 이용하는 것이 국민경제 전체적으로 재정 비용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면서도 “차입금이 기조적으로 쓰이지 않도록 논의하고 집행하겠다”고 했다.

이 총재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 부진, 취약 부문의 채무 상환 부담 증가로 인한 연체율 상승세에는 우려를 나타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하고 가계부채 증가세가 연초보다 확대되는 점도 언급했다. 이 총재는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비율 80%를 목표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총량 규제를 이어가야 하느냐’는 질문에 “DSR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