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불허 ‘띠 장마’ 걸리는 지역만 물폭탄… 충청 이남 5명 사망

예측불허 ‘띠 장마’ 걸리는 지역만 물폭탄… 충청 이남 5명 사망

군산 시간당 146㎜일 때 부안 3㎜
대전·부여·서천 침수 피해 속출
장항·경북선 한때 전면 운행 중단

입력 2024-07-11 00:15
10일 새벽 폭우가 쏟아진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마을 주민이 토사와 함께 밀려든 나무판을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정뱅이마을 주민들은 새벽 4시쯤 마을 입구 갑천 제방이 무너지면서 물이 밀려들었다고 설명했다. 대전=윤웅 기자

10일 새벽 충청 이남 지역에 시간당 1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5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또 건물 침수 및 산사태, 주민 고립 등 각종 피해도 잇따랐다.

충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57분쯤 충남 서천 비인면에서 산사태로 주택이 무너지면서 집 안에 있던 70대 남성이 토사에 매몰돼 숨졌고, 오전 10시48분쯤 금산 진산면에서도 산사태가 일어나 주택을 덮쳐 60대 여성이 목숨을 잃었다. 논산에선 오전 3시쯤 한 오피스텔 지하 2층에서 승강기가 침수돼 안에 있던 50대 남성이 숨졌다.

불어난 물에 빠져 숨지거나 실종되는 사고도 이어졌다. 오전 5시4분쯤 충북 옥천의 한 둑길에서 승용차가 하천으로 추락해 70대 운전자가 목숨을 잃었다. 오전 8시8분쯤 대구 북구에서는 밭을 확인하러 나온 60대 남성이 불어난 물살 때문에 농로로 빨려 들어가 숨졌고, 충북 영동에서는 농막에서 홀로 거주하던 7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선 불어난 물 때문에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대전 서구 용촌동은 마을 전체가 물에 잠기면서 주민 36명이 고립됐다가 전원 구조돼 인근 마을회관으로 이동했다. 대구 동구 금강동 금호강 일대 저지대 지역 6가구 주민 10여명도 불어난 물에 고립됐었다.

물폭탄이 쏟아진 전북에서도 장선천 범람으로 완주군 운주면과 경천면 일대 마을이 고립돼 소방당국이 건물 옥상 등에 대피해 있던 주민 18명을 순차적으로 구조했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209.1㎜의 기록적인 장맛비가 쏟아진 전북 군산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하고 주택 상가가 물에 잠겼다.

수해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충남 부여는 제방 붕괴 및 문화재 피해를 비롯해 632농가에서 재배 중인 논·시설 1314㏊가 침수됐다. 서천은 가축 12만1000여 마리가 폐사했으며 시설하우스 등 농경지 33.5㏊가 물에 잠겼다. 대전 중구 유천동 유등교는 불어난 빗물에 다리가 침하됐다.

금강에도 한때 홍수경보가 발령돼 충북 영동군은 누교·명천저수지 둑 붕괴 우려에 따라 저수지 아래 거주하는 3가구를 대피시켰다.

물폭탄으로 열차 운행도 곳곳에서 차질을 빚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여수발 첫 열차인 KTX 502열차(여수~용산)가 선로 점검열차의 선행운전 때문에 270분가량 지연 운행했다. 이를 포함해 KTX 열차 40대, 일반열차 16대 등 다수의 열차가 20~100분가량 운행이 지연됐다. 장항선과 경북선은 오후 6시까지, 충북선은 낮 12시까지 전 구간 운행이 멈췄다.

이번 장마는 지역에 따라 극과 극의 형태를 보이고 있다.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길이는 긴 비구름대가 송곳이 찌르고 들어오는 것처럼 일부 지역만 지나는 ‘띠 장마’의 형태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 쪽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통과하면서 야행성 폭우가 내리고, 비 예측력이 떨어지고 있다.

실제로 전북 군산 어청도는 지난 9일 오후 11시51분부터 1시간 동안 146㎜라는 기록적인 강수량을 기록한 반면 군산과 80여㎞ 떨어진 부안은 시간당 불과 3㎜ 정도의 비만 내렸다.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전희진 김성준 최일영 기자 heejin@kmib.co.kr
많이 본 기사